뉴스

KBS 사장 후보 박민·이영풍·최재훈 3명으로 압축

KBS 사장 후보가 3명으로 압축됐다.

27일 KBS 이사회에 따르면, 이날 정기이사회에서 제26대 사장 지원자 12명 중 면접에 참여할 후보 3명을 선정했다. 박민 문화일보 논설위원과 이영풍 전 KBS 신사업기획부장, 최재훈 KBS 부산방송총국 기자다. 고대영 전 KBS 사장도 지원했지만, 서류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다음 달 4일 임시 이사회에서 면접 후 최종 1명을 선정, 윤석열 대통령에게 임명을 제청할 예정이다. 해임된 김의철 전 사장 잔여 임기인 내년 12월9일까지만 일한다.

KBS 이사회는 26대 사장을 공개 모집했다. 이 외 ▲권혁부 전 KBS 대구방송총국장 ▲김인영 전 KBS 보도본부장 ▲박문혁 케이큐뉴스 대표기자 ▲박선규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배재성 한국스포츠미디어학회 학회장 ▲전진국 새미래포럼 회장 ▲최철호 전 KBS N 사장 ▲황우섭 미디어연대 상임대표 등이 지원했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