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스타일’ 전면 내세워… 이마트, 몽골 수도에 4호점 연다

몽골 이마트 4호점 전경크게보기몽골 이마트 4호점 전경

이마트가 몽골 수도에 4년 만에 신규 매장 개장한다. 몽골의 이마트 4호점이다.

이마트는 7일 울란바토르에 한국 콘텐츠로 가득한 한국 스타일의 대형마트 ‘바이얀골(Bayangol)점’ 문을 연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몽골 현지 기업인 알타이그룹과 협약을 통해 지난 2016년 1호점을 열었다. 이어 2017년 2호점, 2019년 3호점을 개장했다. 몽골 매장은 이마트가 브랜드 및 상품 그리고 점포 운영 노하우를 수출하고 로열티를 받는 프랜차이즈 형태로 운영된다.

이번 4호점은 ‘한국 스타일’을 전면에 내세운 ‘원스톱 쇼핑센터’다. 특히 매장 인테리어는 올 5월 리뉴얼 개장한 ‘미래형 대형마트’ 인천 연수점을 본떴다. 연수점처럼 테넌트(임대 매장)를 강화해 의류 전문 매장과 서점, 푸드코트, 프랜차이즈 식당 등이 들어선다.

탑텐도 이번 매장에 몽골 2호점을 연다. 앞서 탑텐은 지난 4월 몽골 이마트 3호점에 첫 매장을 개장한 바 있다. 맘스터치도 몽골 이마트 4호점에 1호 매장을 열게 됐다. 이밖에도 매장 내 델리 코너에서는 김밥 떡볶이 등 한국 음식을 즉석조리 메뉴로 판매할 예정이며, 한국 이마트 매장에도 있는 키즈카페 ‘플레이타임’도 문을 연다.

이마트 대표 PL(Private Label) 노브랜드(No Brand)에 거는 기대도 크다. 먼저 문을 연 1~3호점에서 올해 1~7월 노브랜드 판매액은 전년 동기보다 5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종건 이마트 해외FC담당은 “한국 문화에 대한 호감도가 큰 몽골 사람들에게 제대로 된 ‘한국형 쇼핑’의 즐거움을 알려주겠다”며 “앞으로도 울란바토르를 대표하는 쇼핑 메카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매장을 늘려가고 영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는 연내 베트남에도 3호점을 개장할 계획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