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y, 여름 보양식 확대 전략 통했다… 국탕류 매출 92% ↑

여름 보양식 포트폴리오를 확대한 유통전문기업 hy(옛 한국야쿠르트)의 전략이 통했다.

hy는 7월 국탕류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92.3%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무더위와 함께 외식물가 상승으로 인한 수요가 판매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7월 선보인 여름 보양식 3종(△잇츠온 오복삼계탕 △잇츠온 시래기 사골추어탕 △잇츠온 뼈없는 사골갈비탕)에 대한 소비자 호응이 높았다. 이들 제품은 출시 1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25만개를 돌파했다. 특히 ‘잇츠온 오복삼계탕’이 14만 개가 판매됐다.

본래 hy의 대표 보양식 제품은 ‘잇츠온 삼계탕’이었다. 해당 제품은 지난해 12만7000여개가 판매됐다. 인기 제품을 업그레이드하고 보양식 라인업까지 확대하면서 판매량도 100.1% 가량 늘어난 것이다.

hy의 여름 보양식 3종은 개그맨 박수홍이 개발에 함께 참여한 제품이다. 주문한 제품은 별도 배송비는 없이 프레시 매니저가 지정한 날짜에 냉장 상태로 전달한다. 이지은 hy 플랫폼CM 팀장은 “유례없는 폭염과 고물가에 간편식 제품들을 찾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hy 국탕류는 전문점 못지않은 맛에 배송의 편리함까지 갖춰 구매 만족도가 높다”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