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BTS 뷔, 여성 장교 팬과 일일 데이트…“좋네” “꿈같아” 꼭 안아줬다

(뷔 인스타그램 갈무리)(뷔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육군 장교를 준비 중인 여성 팬을 만나 일일 데이트를 즐겼다.

31일 유튜브 채널 ‘딩고스토리’에는 여군 장교를 꿈꾸며 군사학과 2학년에 재학 중인 김하영씨와 뷔가 출연, 깜짝 데이트에 나섰다.

제작진은 사전 면접을 핑계로 하영씨를 불러 이야기를 나눴고, 이때 뷔는 하영씨 뒤에 숨어 지켜보고 있었다. 뷔는 “아미 만나서 놀아보는 게 버킷리스트였다”며 팬과의 만남을 기대했다.

참다못한 뷔가 “김하영”이라고 이름을 부르자, 하영씨는 제작진의 몰래카메라에 깜짝 놀라면서도 기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어 두 사람은 카페에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장교를 준비하냐’는 뷔의 질문에 하영씨는 “제가 군인이 되면 저한테도 좋지만 가족들한테도 좋지 않겠냐. 효도는 못하더라도 보탬이 되고 싶다”고 답했다. 뷔는 “난 요즘 내가 태어난 게 효자라고 생각한다. 아버님, 어머님도 똑같을 거다. 네가 태어난 게 효녀가 아닐까”라며 하영씨의 마음을 달랬다.

제복을 입고 온 하영씨는 옷을 갈아입은 뒤 “만날 줄 알았으면 더…”라며 옷차림을 아쉬워했다. 그러자 뷔는 “나도 오늘 멋 부리려고 입었다”라며 입고 온 점퍼를 벗고 편안한 티셔츠 차림으로 하영씨를 배려했다.

두 사람은 함께 밥을 먹은 뒤 오락실로 놀러 가 인형 뽑기, 바이크, 하키 게임 등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뷔는 하영씨가 하고 싶다던 즉석 사진 찍기에 도전했다. 뷔가 “좋네”라고 말하자, 하영씨는 “꿈같아”라며 행복해했다.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하영씨는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이 많을 때 뷔의 음악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뷔는 “나는 중학교 때 친구가 별로 없었다. (누가) 나를 싫어하는 걸 느껴본 적이 있는데 시간이 지나면 너와 마음 맞는 사람이 무조건 생길 거다. 난 많이 생겼다”고 위로했다.

(‘딩고스토리’ 갈무리)(‘딩고스토리’ 갈무리)

헤어짐의 시간이 다가오자 하영씨는 “오늘을 생각하며 살게요”라고 전했다. 뷔는 “너무 아쉽다. 고마워”라며 두 팔 벌려 하영씨를 꼭 안아줬고, 하영씨는 연신 눈물을 쏟았다. 뷔는 가던 길을 다시 돌아와 “국방을 지키는 나라의 장교가 될 사람이 눈물을 어찌 가벼이 흘리냐”고 농담을 던져 하영씨를 웃게 했다.

이후 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하영씨가 장교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공유하며 축하 메시지를 전했고, 하영씨와 찍은 즉석 사진을 게재하는 등 팬과의 추억을 되새겼다.

(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