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BA.2.86, 6개국서 발견…검사 90% 급감해 실제 더 많을 수도

세계보건기구(WHO)의 감시를 받고 있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BA.2.86이 이스라엘, 덴마크, 미국, 영국 외에도 스위스와 남아프리카에서 검출됐다고 WHO가 24일(현지시간) 밝혔다.

‘피롤라’라는 별칭으로도 불리는 BA.2.86은 7월24일 덴마크에서 처음 발견됐다. 그 이후로 다른 증상이 있는 환자들, 일상적인 공항 검사, 그리고 일부 국가의 폐수 샘플에서 발견되었다.

2023년 대부분 기간 동안 지배종이었던 XBB.1.5와 비교하여 BA.2.86은 바이러스의 주요 부분에서 35개 이상의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다. 이는 기록적인 유행을 일으킨 오미크론 변이와 대략 비슷한 돌연변이 수다.

과학자들은 이 변이가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를 대폭 늘릴 가능성은 낮다고 말한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감시가 줄었기에 실제로는 더 널리 퍼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BA.2.86 등의 새로운 변이를 발견한 국가들은 모두 강력한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능력을 가지고 있다. WHO에 따르면, 2022년 12월 기준 84%의 국가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자국내에서 염기서열 분석할 수 있다.

하지만 국제 데이터베이스인 ‘GISAID’에 제출된 유전자 자료는 최근에 크게 감소했다. 오미크론 발생 첫 주에는 20만 건이 넘는 코로나 바이러스 염기서열이 제출된 데 비해 지난주에는 2만 건 정도만 제출됐다.

3건의 BA.2.86 사례를 확인한 스태튼스 혈청 연구소의 덴마크 역학자 타이라 그로브 클라우스는 “현재 염기서열 분석을 해 바이러스를 찾는 것은 건초 더미에서 바늘을 찾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담당관을 지낸 애쉬시 자 박사는 세계적으로 코로나 검사가 정점에서 90% 감소했으며, 미국에서도 검사가 급감해 염기서열 분석도 약 90% 줄었다고 전했다.

현재의 검사 방법과 약은 BA.2.86에 대해서 여전히 효과적인 것으로 보이지만, 재감염률이 높아질 것으로 평가됐다. 다만 더 심각한 병증을 유발한다는 증거는 없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잠재적 위험을 여전히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하며, 팬데믹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수행된 수준이 아니라도 감시는 계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엔데믹…일상회복

코로나 대응, 백신 더 중요해졌다…접종 동력 관건

(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