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AG 데뷔전서 동메달’ 황선우 “아쉬움은 다른 레이스에서 날리겠다”

한국 수영 간판 황선우, 남자 자유형 100m서 48초04로 3위

한국 수영 간판 황선우(20·강원도청)가 생애 첫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손에 쥐고도 자신을 채찍질했다.

황선우는 24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04로 레이스를 마쳐 3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황선우의 아시안게임 데뷔전이다. 황선우는 경영 첫날부터 동메달을 따내며 역대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100m에서 메달을 딴 두 번째 한국 선수로 이름을 새겼다. 박태환이 2006년 도하 대회 은메달, 2010년 광저우 대회 금메달을 획득했다.

경기 후 만난 황선우는 “첫 아시안게임 무대에서 동메달을 따게 돼 기쁘다”면서도 활짝 웃지 못했다.

“기록이 아쉬운 부분이 있다. 남아있는 계영 800m, 자유형 200m에는 집중해서 더 좋은 기록을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 100m에서 남은 아쉬움을 다른 레이스에서 날리고 싶다”며 “내 개인 최고 기량을 끌어 올릴 수 있게 노력을 많이 해야 될 것 같다”고 다짐했다.

황선우의 라이벌 판잔러(중국)는 46초97의 아시아 신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5월 중국수영선수권대회에서 자신이 작성했던 47초22의 기록을 약 4개월 만에 0.25초 앞당겼다.

이날 황선우는 5번, 판잔러는 3번 레이스에서 역영을 펼쳤다.

“판잔러가 46초대의 엄청난 기록을 찍었는데 굉장히 대단한 선수라는 생각이 든다”며 고개를 끄덕인 황선우는 “나도 따라가기 위해서 더욱더 열심히 훈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100m 레이스를 마친 황선우는 25일 계영 800m와 27일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자유형 200m는 황선우의 주종목이다.

대표팀 선수들과 찰떡 호흡을 자랑하는 계영 800m도 자신 있다.

황선우는 “계영 800m는 멤버들과 굉장히 준비를 많이 했다. 멤버들과 합도 굉장히 좋고, 모두 컨디션도 좋다. 잘 집중하면 우리가 원하는 목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눈을 빛냈다.

[항저우=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