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번째 檢출석’ 이재명 “어떤 가시밭길도 피하지 않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검찰에 출석하기 앞서 “정권의 무능과 국정실패를 가리고 국민을 속이려는 정치검찰의 공작수사에 맞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지지자들에게 메시지를 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9시경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검찰의 정치공작, 과연 끝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오늘로 다섯 번째 또다시 검찰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날 오전 10시30분 수원지검에 출석한다.

이 대표는 “검찰이 정치 최일선에 나서며 공권력은 집권세력 전유물로 사유화되고 민주주의는 실종됐다”며 “줄다리기 승부하자면서 온갖 권력 동원해 줄을 빼앗으니 야당으로서는 국민과 함께 싸우는 것 외에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어떤 가시밭길도 피하지 않겠다”며 “권력의 탄압에 굴하지 않고 국민과 역사가 명한 길을 흔들림 없이 가겠다”고 밝혔다.

이 날은 이 대표가 단식에 돌입한지 10일차로, 이 대표가 얼마나 조사를 받을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검찰은 이 대표의 건강 상태 등을 감안해 의사 1명을 조사실 옆에 대기하고, 청사 밖에는 구급차를 배치하기로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검찰 출석 입장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여러분!

검찰의 정치공작, 과연 끝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오늘로 다섯 번째, 또다시 검찰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합니다.

국민의 삶이 더없이 힘들고 어려운 때에도
오로지 정적인 저를 제거하는 데만 온 힘을 다하는 윤석열 정권.
이런 모습을 계속 보여드리게 되어, 송구하고 면목이 없습니다.

윤 정부 1년 3개월, 대한민국 경제와 민생이 침몰하고 있습니다.
눈떠보니 후진국, 정권의 무책임과 무능이 일상이 됐습니다.

윤석열 정권이 국회를 패싱하고, 여당조차 거추장스럽게 여기면서
삼권분립은 실종되었습니다.
검찰이 정치 최일선에 나서며 공권력은 집권세력 전유물로 사유화되고
민주주의는 실종되었습니다.
줄다리기 승부하자면서 온갖 권력 동원해 줄을 빼앗으니
야당으로서는 국민과 함께 싸우는 것 외에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단식을 시작한 지난 열흘, 많은 분들의 한숨과 호소를 접했습니다.
저를 걱정해 전국 각지에서 오신 분들, 이태원 유가족들.
어느덧 서로를 위로하며 함께 눈물을 흘렸습니다.

먹고사는 일이 전쟁 같은데,
해방 전 돌아가신 독립영웅을 느닷없이 공산주의자로 매도하며
이 정부가 벌이고 있는 이념 전쟁이 너무나 기가 막힙니다.

국방의 의무를 다한 청년 사병의 억울한 죽음을
은폐하는데 혈안이 된 정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는커녕
주권자인 국민들로부터 주권까지 빼앗으려는 정부,
국민들에게 전쟁의 공포를 불러 일으키는 정권..
저에게 주어진 시련이 아무리 크다 한들,
국민이 겪고 있는 지금의 고통과 좌절에 감히 비할 수 있겠습니까?
“이게 나라냐”는 국민의 절규 앞에서 무한책임을 느낍니다.

무도한 권력의 폭력과 퇴행을 막겠습니다.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온전한 자리로 되돌릴 때까지,
어떤 가시밭길도 피하지 않겠습니다.

정권의 무능과 국정실패를 가리고, 국민을 속이려는 정치검찰의 공작수사에 맞서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정권이 포기한 민생을 살리고, 정권이 파괴한 민주주의를 지켜내겠습니다.

캄캄한 어둠이 지배했던 독재 시절에도
시인 김수영은 노래했습니다.
“금잔화도 인가도 보이지 않는 밤이 되면
폭포는 곧은 소리를 내며 떨어진다.
곧은 소리는 소리이다.
곧은 소리는 곧은 소리를 부른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어둠이 짙어질수록, 정의의 외침은 더 또렷해질 것입니다.
권력의 탄압에 굴하지 않고 국민과 역사가 명한 길을 흔들림 없이 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오전 조사 마치고 ‘점심’ 대신 ‘휴식’ 취한 이재명…오후 1시쯤부터 조사 재개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