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4층 옥상서 추락했는데 타박상만…추석의 기적

경기 부천에서 술에 취한 20대 남성이 건물 옥상에서 추락했다가 건물 사이 전선에 몸이 걸린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29일 부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8분쯤 부천시 상동의 한 14층짜리 복합건물에 남성이 전선에 걸려 매달려 있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건물 사이(7층 높이) 에어컨 전선에 매달려 있는 A씨(20대)를 발견하고 사다리차 등을 이용해 그를 구조했다. A씨는 우측 이마 등에 타박상을 입었으며, 크게 다치지 않았다. A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옥상에 올라간 기억이 있는데 추락한 경위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A씨가 실족해 추락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부천=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