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선홍 감독 “이강인 출전시간, 계획한 것…틀보단 프리하게”

첫 출격 이강인, 전반 36분만 소화

한국, 27일 키르기스스탄과 16강전

“이강인의 (짧은) 출전 시간은 계획된 것이었다.”

황선홍호는 ‘외나무다리 승부’가 될 토너먼트를 앞두고 간판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아끼면서 적응을 도왔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이한범(미트윌란), 백승호(전북), 고영준(포항)의 릴레이골을 앞세워 3-0 완승을 거뒀다.

앞서 조 1위와 16강 진출을 확정했던 한국은 3전 전승으로 가볍게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3경기에서 16골을 기록하는 동안 무실점으로 잘 막았다.

소속팀 PSG의 일정을 마치고, 지난 21일 뒤늦게 합류한 이강인은 이날 선발로 출전해 전반 36분만 소화했다.

토너먼트 진출이 정해진 만큼 이날 경기의 승패는 그리 의미가 없었다.

이강인의 현지 적응과 동료들과의 조직력,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는데 더 주안점을 두는 경기였다.

황 감독은 경기 소감에 대해 “체력적인 면하고 여러 가지 조합 등을 생각해서 경기했다. 여러 가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예선이 끝나고 이제부터 진짜 승부라고 생각한다. 준비를 잘해서 한 발, 한 발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했다.

이강인의 짧은 출전 시간에 대해선 “30분 정도 출전을 계획했다. 시간에 맞춰서 컨디션이나 여러 가지를 확인하려고 했다. 본인은 좀 더 하겠다고 했는데 무리가 될 것 같아서 계획대로 분배해서 경기했다”고 했다.

향후 이강인의 포지션에 대해선 “모든 걸 말하기 무리가 있지만 이강인은 틀보다 좀 더 프리하게 하는 게 낫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며 “많이 뛰는 포지션도 고민하고 있다. 상황에 따라서 선택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쿠웨이트와 1차전에서 9-0, 태국과 2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지만 이날은 전반에 0-0으로 균형을 깨지 못했다. 바레인의 밀집 수비에 애를 먹었다.

황 감독은 “경기 자체는 모든 것을 통제했지만 기회에서 집중력이 아쉬웠다. 상대가 밀집 수비를 하는 데서 공간을 만들어 내기가 어려웠다. 마음을 먹고 수비하는 팀을 깨부수는 게 제일 어려운 것 같다”면서도 “인내를 가지고 컨트롤하길 원했고, 선수들이 잘 따랐다. 앞으로도 계속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심리적으로 잘 컨트롤하느냐가 이번 대회 성패가 걸려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3전 전승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것에 대해선 “아직 선수들하고 얘기한 건 없다. 모든 승부가 간단한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 매 경기 대승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가장 많은 게 한 골 승부”라며 “그걸 잘해야 강팀이다. 이런 난관이 계속해서 있을 텐데 평정심을 잘 유지해서 잘 승부하는 게 필요하다. 그런 얘기를 선수들에게 하고 싶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경기장을 찾은 약 1만9000명 관중에 대해선 “축구 경기라는 것이 관중이 없으면 의미가 없다. 많은 관중 앞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하고, 기대하고 있다. 관전해 주시면 더 좋은 경기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선홍호는 아시안게임 축구 종목 최초로 3연패를 노리고 있다.

한편, 황선홍호의 16강 상대는 F조 2위 키르기스스탄으로 정해졌다. 오는 27일 오후 8시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진화(중국)=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