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준표 “맨날 수비만, 北핵 선제타격 훈련도 하자…당 수도권 대책 있나”

2022년 8월 29일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훈련이 펼쳐지고 있는 경기 평택시 팽성읍 주한미군 캠프 험프리스. ⓒ News12022년 8월 29일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훈련이 펼쳐지고 있는 경기 평택시 팽성읍 주한미군 캠프 험프리스. ⓒ News1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북 강경론자답게 이제부터 북한 핵에 대한 수비만 하지 말고 핵거점을 없애는 타격훈련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 시장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날부터 24일까지 펼쳐지는 ‘을지 자유의 방패훈련’(범정부 전시 방어훈련)과 관련해 “을지연습 사상 처음으로 북의 핵공격에 대한 수습 훈련을 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런데 왜 우리는 늘 남침에 대한 방어훈련만 해야 하나”며 “내년에는 북한 핵을 무력화 시키는 선제타격 훈련도 미리 해봐야 하지 않겠냐”고 요구했다.

선제타격 훈련이 남북, 국제사회 긴장을 고조시킬 것이라는 일부 비판과 관련해 홍 시장은 “북의 핵공격 위협이 최고조에 이르렀을 때는 선제타격도 국제법상 허용된다”며 이는 각국의 자위권에 해당되는 지극히 당연한 권리라고 주장했다.

한편 홍 시장은 국민의힘 일부에서 제기된 ‘수도권 위기론’과 관련해 당지도부가 너무 안일하게 보는 것 같다고 일침을 놓았다.

홍 시장은 당 모습을 보니 “이재명 비리에만 기대어 총선 준비(를 하는 것 같다)”며 “타깃(이재명)이 소멸하면 무슨 대책이 있나”고 따졌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당이 압승한 건 “정권교체 덕으로 누린 특수였다”고 판단한 홍 시장은 “대통령 지지율에만 기댄 건 선거대책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별다른 준비도 없이 인재가 고갈된 수도권 대책은 있나”며 당지도부가 별다른 위기의식이 없는 것 같다고 걱정했다.

그동안 홍 시장은 “총선에 지면 내일은 없다”며 미리 총선대책 기구를 발족시키고 이준석 전 대표도 껴안는 등 “지게 막대기라도 동원하는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는 주장을 줄기차게 펼쳐왔다.

국민의힘

홍준표 “우리는 늘 방어훈련만…내년엔 선제타격 훈련도 해봐야”

(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