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 집은 30차례 털었다…5년간 시골 돌며 빈집 털어 생활한 40대

JTBC 뉴스 갈무리JTBC 뉴스 갈무리

마을과 동떨어진 야산 인근 농촌 빈집들을 털어 생활하던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일 JTBC에 따르면 전북 순창경찰서는 5년간 전남 담양, 곡성, 전북 순창을 오가며 빈집을 털어 생활한 45세 박모씨를 40일 잠복 끝에 붙잡았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주거를 옮겨 다니며 추적을 피해 다녔다. 확인된 범행만 120여 차례로 현금은 물론 쌀과 김치 등 생필품을 모두 털어갔다. 한 집은 30차례 넘게 제집처럼 드나들었다.

공개된 폐쇄회로(CC)TV에는 등산복 차림의 박씨가 CCTV를 보고 놀랐다가 현관문으로 향했다가 다시 나와 창문 방충망을 뜯고 들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이때 잠복 중이던 형사가 박씨의 뒷덜미를 잡아채면서 붙잡혔다.

전남 곡성의 한 피해 주민은 “서른 번도 넘었을 거다. 먹을 거랑 옷가지, 신발, 속옷, 라면도 먹고 갔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또 다른 주민은 “살짝 너머에 저기는 아주 도둑놈 때문에 못 살겠다고 요양으로 오셨다가 이사 가 버렸다”고 말했다.

박씨는 신용카드나 휴대폰, 일정한 주거가 없는 상황이어서 산속을 옮겨 다니며 추적을 피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씨의 범행이 500차례가 넘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