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 6·25때 부산 앞바다 추락 美조종사 유해 첫 공동조사

양국 함정-잠수사-고고학자 등 투입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 전문 인력들이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공동 수중 조사를 펼치고 있다. 국방부 제공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 전문 인력들이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공동 수중 조사를 펼치고 있다. 국방부 제공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국유단)과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은 7일부터 부산 해운대 앞바다에서 6·25전쟁 때 추락한 미군 항공기와 조종사 유해를 찾기 위한 공동조사를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한미가 6·25 전사자 유해 발굴을 위해 공동 수중 조사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7일까지 진행되는 공동 조사는 1953년 1월 부산 K9(수영) 비행장에서 이륙 직후 해상에 추락한 미 제5공군 소속 B-26 폭격기 1대와 미 조종사 3명의 유해를 찾기 위한 것이다. 한미동맹 70주년을 계기로 지난해 미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이번 조사에는 한미 양국의 잠수사와 함정, 미측 수중고고학자 등이 투입됐다. 약 20㎢ 면적의 조사 해역의 수심 5∼25m의 해저를 함정의 소나(음향탐지기)로 샅샅이 훑은 뒤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되면 한미 잠수사들이 내려가 확인하는 순서로 진행되고 있다고 군은 전했다. 미 DPAA의 패트릭 앤더슨 대위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해 국가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신념으로 조사에 참여하고 있다”며 “실종자 소재를 확인할 수 있는 단 1%의 가능성이 있다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