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푸틴과 춤춰 구설수오른 전 오스트리아 외무장관, 결국 러시아 이주

자신 결혼식에 푸틴 초대해 푸틴과 춤춰 언론 헤드라인 장식

“오스트리아 떠나라” 압력에 프랑스·레바논 거쳐 결국 러시아로

2018년 오스트리아 외무장관으로 재직 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춤을 춰 구설수에 올랐던 카린 크나이슬(58)이 러시아 군용기 편으로 그녀의 조랑말들과 함께 러시아로 이주했다고 AFP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크나이슬은 2018년 당시 중립국이던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자신의 결혼식에 초청한 푸틴 대통령과 춤을 춰 신문 헤드라인을 장식하며 화제가 됐었고 이듬해 오스트리아 정부를 떠났다.

푸틴과 춤을 춘 것이 계속 큰 논란을 부르자 크나이슬에게 오스트리아를 떠나라는 압력이 가해졌고, 그녀는 결국 2020년 9월 프랑스로 이주했다. 크나이슬은 그러나 프랑스에서도 떠나라는 압력을 받았고, 레바논의 작은 마을에 일시 정착했다.

러시아 탐사 웹사이트 인사이더에 따르면, 지난주 크나이슬의 조랑말들은 시리아 흐메이밈의 러시아 공군기지에서 군용기에 실려 상트페테르부르크로 갔다.

크나이슬은 13일 AFP에 “전쟁 상황에서 트럭을 타고 시리아를 통과하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확인했다. 그녀는 텔레그램에 “제재로 인해 항공편이나 DHL 배송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했다 . 내가 춤춘 것이 정치적 이슈가 됐다”고 밝혔다.

크나이슬은 지난 6월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학 부속 싱크탱크 고르키 센터를 공개했다. 고르키 센터는 크나이슬의 지휘 아래 러시아의 중동 정책 결정을 돕는 것이 목적이다.

그녀는 2021년 러시아 석유 대기업 로스네프트의 이사회에 합류했다. 그러나 유럽의회가 러시아 주요 기업 이사회에 참여하는 유럽인에 대한 제재를 위협하는 결의안을 채택하자 2022년 5월 로스네프트 이사회에서 사임했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