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폐그물 잘라주러 다가가보니…죽은 새끼 업은 어미 돌고래였다

제주에서 포착된 죽은 새끼를 업은 어미 돌고래. (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제주에서 포착된 죽은 새끼를 업은 어미 돌고래. (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제주에서 어미 돌고래가 죽은 새끼를 업고 다니는 모습이 해경에 포착됐다.

16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쯤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 인근 해상에서 돌고래 1마리가 폐그물에 걸린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 구조대원이 폐그물 절단을 위해 입수한 결과, 돌고래는 폐그물에 걸린 게 아닌 새끼 사체를 등과 앞 지느러미 사이에 얹고 있던 상태였다.

이 돌고래는 구조대원이 다가가자 죽은 새끼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새끼를 이리저리 옮기며 이동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혀있던 돌고래 사체는 크기 1m 내외의 남방큰돌고래로 추정됐다.

제주 해상에서는 지난 3월과 5월에도 죽은 새끼를 업고 다니던 돌고래가 포착되기도 했다.

해경 관계자는“돌고래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더 이상 접근해서 따라가지 않았다”며 “해양보호생물을 아끼고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서귀포=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