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성추행 피해’ 진 캐럴 상대 명예훼손 소송 패소

진 캐럴 성폭행 주장에 명예훼손 소송

법원, 트럼프 주장 기각…“실질적 사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성추행 피해자인 패션잡지 전 컬럼니스트 E. 진 캐럴 때문에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공영 NPR 등에 따르면 루이스 캐플런 뉴욕 연방지법 판사는 진 캐럴의 성폭행 피해 주장으로 명예를 훼손당했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소송을 기각했다.

앞서 캐럴은 과거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배심원단은 성추행과 명예훼손이 인정된다고 보고 500만달러(약 66억원)의 손해배상금을 지불하라고 평결했다.

법원 판단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CNN 인터뷰에서 성추행 등을 전면 부인했다. 이후 캐럴은 “그가 한 것이 맞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추행 및 명예훼손과 달리 성폭행은 법원에서 인정되지 않았음에도, 캐럴이 성폭행이 사실인 것처럼 언론에 밝혀 명예가 훼손됐다는 취지로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캐플런 판사는 앞선 배심원단의 평결을 감안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점은 “실질적으로 사실”이라고 판단했다.

[서울=뉴시스]

트럼프 기소

트럼프 4번째 기소는 ‘마피아 단속법’ 위반 적용될 듯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