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풍 카눈, 내일~모레 새벽 고비…반지하 사전대피 당부

제6호 태풍 ‘카눈’이 북상 중인 9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해상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제6호 태풍 ‘카눈’이 북상 중인 9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해상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제6호 태풍 ‘카눈’이 10일 오전 경남 통영에 상륙한 뒤 한반도를 관통할 전망이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카눈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제주 서귀포 남동쪽으로 약 270km 부근 해상을 지나 내일(10일) 오전 9시경 통영 북서쪽 40km 부근 육상에 상륙한다.

태풍이 상륙할때의 강도는 ‘강’이다. 초속 35m(시속 126km) 돌풍을 동반하며, 강풍 반경은 320km다.

태풍은 내일 오후 3시쯤 청주 부근을 지나 밤 9시경 서울 동쪽 약 30km부분까지 다다를 전망이다.

이어 11일 새벽 3경 북한으로 넘어간다. 이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10일 저녁부터 11일 새벽 사이가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이번 태풍은 남한부터 북한까지 한반도 정중앙을 관통한다는 점에서 매우 이례적이다. 100여 년간 전례가 드물만큼 ‘사상 초유’ 내륙 관통 태풍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전날(8일) 오후 5시부로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상향했다.

중대본은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반지하, 급경사지, 지하차도, 하천변, 해안도로, 방파제 등에 대한 긴급 점검을 관계 기관에 지시했다. 필요한 곳은 사전 통제조치와 주민 사전대피를 완료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휴가 인파가 몰리는 해수욕장, 하천변, 산간계곡, 야영장·캠핑(야영)장 등은 피서객 사전통제, 대피권고·명령을 적극 실시하라고 당부했다.

제6호 태풍 ‘카눈‘이 북상 중인 9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해상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제6호 태풍 ‘카눈‘이 북상 중인 9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해상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특히 새벽시간대 대피가 어려운 반지하가구, 산지주변과 하천변 마을 등 위험지역 거주민에 대해 내일 오후까지 대피소로 전면 대피를 완료하라고 지시했다.

출근 시간대 대중교통 증편과 이용 안내 강화 조치도 강조했다. 긴급상황에 대해서는 재난문자 등으로 국민에게 신속하게 알리라고 요청했다.

이상민 중대본부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지하차도, 하천변 등 위험지역에 대한 빈틈없는 사전통제와 선제적인 주민대피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