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권도 박혜진·김유진, 나란히 4강 진출…동메달 확보

이기범은 8강서 탈락

한국 태권도 대표팀의 박혜진(고양시청)과 김유진(울산광역시체육회)이 나란히 개인전 동메달을 확보했다.

박혜진은 26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53㎏ 8강전에서 아지자 카라자노바(카자흐스탄)를 라운드 점수 2-0(4-3 5-3)으로 꺾었다.

앞서 16강전에서도 박혜진은 아야샤 라마(네팔)를 2-0(17-5 13-0)으로 물리치고 8강에 합류했다.

박혜진은 태국의 추티칸 종콜라타나와타나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여자 57㎏급의 김유진은 8강전에서 마리야 세보스타야노바(카자흐스탄)를 2-0(7-1 14-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 무대를 밟았다.

김유진은 4강전에서 중국의 뤄쭝스와 대결한다.

김유진도 앞서 16강전에서 세예데흐 미르 누롤라히(이란)를 2-0(13-1 9-8)으로 눌렀다.

아시안게임 태권도는 3·4위 결정전을 치르지 않고 준결승 패자 모두에 동메달을 수여한다.

남자 63㎏급에 나선 이기범(한국가스공사)은 8강전에서 이란의 알리레자 호세인푸르에 라운드 점수 0-2(5-16 2-14)로 완패했다.

2021년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노골드’ 수모를 당한 태권도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설욕을 노리고 있다. 에이스 장준(한국가스공사)이 지난 25일 남자 58㎏급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물꼬를 텄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