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국 새 총리, 현금 풀어 경제살리기?…“1인당 39만원 지급”

세타 타위신 태국 신임 총리가 내수와 투자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향후 6개월간 경제에 현금을 풀기로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세타 내각은 내년 1분기까지 16세 이상 국민 모두에게 1인당 1만밧(약 38만5000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 현금은 디지털 형태로 지급되며 정해진 기간 내에 인근 지역의 상품이나 서비스에만 소비가 가능하다.

세타 총리는 이른바 ‘디지털 지갑’ 정책을 시행하겠다면서 “이 나라의 경제를 다시 한 번 일깨우는 촉진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급되는 현금은 경제의 모든 부문에 공평하게 분배되도록 하겠다”꼬 말했다.

블룸버그는 태국 정부가 이런 정책을 통해 내년 경제 성장률을 최대 5%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세타 총리는 아울러 에너지 가격을 인하하고 대출 부담과 씨름하는 농업인들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채무 유예를 제공하기로 했다.

부동산 재벌 출신인 세타 총리는 최대 교역국인 중국의 상품 수요가 감소하고 외국인 관광객으로부터의 수입이 예상보다 저조한 가운데 성장을 촉진해야 한다는 과제에 직면해 있다. 여기에 태국 전역에 가뭄이 들면서 쌀과 설탕 같은 농작물의 수확량이 줄고 물가 상승률이 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스레타 정부의 출범은 지난 5윌 총선 이후 수개월간 이어진 정치적 교착상태의 끝을 알렸지만, 스레타 총리는 10월 1일부터 시작되는 회계연도 예산안을 신속하게 통과시켜야 한다.

게다가 국내총생산(GDP)의 90% 수준인 가계 부채와 GDP의 61% 수준인 공공부채를 해결해야 한다.

이런 가운데 뱅크오브아메리카증권과 노무라홀딩스의 경제학자들은 태국 정부의 ‘디지털 지갑’ 정책이 재정 적자를 확대해 향후 경제적 충격을 흡수할 여지를 제한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스레타 정부의 단기적인 우선순위는 외국인의 방문 비자 절차를 완화하고 일부 국가에서 온 여행객들에 대한 수수료 면제를 통해 관광 수입을 늘리는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