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친명 “9월 정기국회때 이재명 체포안 오면 부결표 던질 것”

“정당한 영장청구로 인정 못해” 주장

李, 백현동 의혹 13시간 檢조사 받아

조서 열람 3시간… 대장동 때의 2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검찰 출석 다음 날인 18일 친명(친이재명)계는 일제히 이 대표를 엄호했다.

검찰이 9월 정기국회 기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친명계는 “이 대표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 시 당당하게 부결 표를 던지겠다”는 발언까지 내놓으며 당내 결속을 강조했다. 정기국회 시작 뒤 구속영장이 청구되면 회기 중단이 불가능해 체포동의안 표결을 거쳐야 한다.

친명계인 민주당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정당한 영장 청구라고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아주 당당하게 부결 표를 던질 것”이라며 “이런 의원이 저 한 사람만이겠느냐”고 말했다. 이 대표가 가결을 요청하더라도 부결시키겠다는 것. 친명계 좌장인 민주당 정성호 의원도 이날 SBS 라디오에서 이 대표의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에 대해 “의원들이 당내 갈등을 유발하지 말고 각자 소신껏 (체포동의안 표결을) 하라는 의미”라면서 “저는 어떤 위기가 온다고 하면 단합하는 게 민주당의 전통이라고 믿고 있다”고 사실상 체포동의안 부결에 힘을 실었다.

정 의원은 이 대표가 구속될 경우에 대해서도 “당 대표가 구속됐다고 해서 사퇴한다고 하면 더 큰 혼란이 있다. 지금은 당 구성원들이 일치단결해서 정부의 폭정을 견제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도 이날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정치 수사, 조작 수사에 쏟을 에너지를 경제 위기 극복, 민생 회복에 쏟아주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비명(비이재명)계에선 친명계가 ‘체포동의안 부결’을 강조한 것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한 비명계 중진 의원은 “이 대표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겠다고 한 지 하루 만에 정반대의 주장을 하고 있다”며 “만약 이중 플레이를 하는 거라면 대표 리더십은 더욱 흔들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17일 서울중앙지검에서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13시간 넘게 조사를 받은 뒤 다음 날 0시 1분경 귀가했다. 피의자 신문은 오후 9시경 마무리됐지만 이 대표가 이후 3시간 동안 자신의 진술 조서를 열람했다고 한다. 올해 2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을 때보다 1시간 반 더 길게 열람한 것이다.

검찰은 쌍방울 대북 송금 사건과 병합해 다음 달 초중순 이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더불어민주당

이동관 인사청문회 ‘아들 학폭-방송장악 의혹’ 공방


안규영 기자 kyu0@donga.com
유채연 기자 ycy@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