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임 1주년’ 이재명 “국민 기대 부응했는지 아쉬워…이유 떠나 큰 책임감”

“민생 도탄 빠져…정기국회서 민주당 책무 막중해”

취임 1주년을 맞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지난 총선에서 압도적 다수 의석을 안겨준 국민 기대에 충실히 부응했는지 되돌아보면 아쉬운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강원 원주 오크밸리에서 열린 당 워크숍에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민생이 그야말로 도탄에 빠졌다. 국가 운영에 기본적인 질서가 흔들리고 있다”며 “이번 정기국회 민주당의 책무가 참으로 막중하다”고 했다.

그는 “국회 다수당으로서 민주당이 앞장서서 정권 폭주를 바로잡고 민생 회복의 불씨를 마련해야겠다”며 “벼랑 끝에 몰린 국민 삶을 무한 책임진다는 각오로 정기국회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바로 국민들이 바라는 민주당, 민심을 받드는 국회로 거듭나는 유일한 기회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현안들이 산적해 있고 나라 안팎의 사정도 녹록지 않다”며 “그런 만큼 더 치밀하게 정기국회 운영 전략을 수립하고 주요 목표 과제 또한 구체화해야 한다”고말했다.

나아가 “민생 중심의 입법과 재정에 책임있는 역할에 대해 당력을 총 집중하고 국민적 의혹이 있는 사안들의 진상규명에도 힘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정기국회에 당의 미래와 나라의 명운이 달렸다는 각오로 다시 한번 신발끈을 고쳐묶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박광온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외롭고 쓸쓸한 국민들에게 따뜻함을 느끼게 해주는 정기국회 활동이 됐으면 하는 기대를 가진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은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역주행과 퇴행의 시대를 지나고 있다”며 “권력의 사유화와 삼권분립 파괴로 헌법 정신이 위협받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일본 후쿠시마 핵물질 오염수의 해양 투기 과정은 윤석열 정부의 독단과 독선, 독주의 국정운영을 가장 신랄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에겐 개혁과 변화를 주도해온 혁신 역량이 있다. 그 DNA를 가지고 있다”며 “비상식과 비정상을 어떻게든 극복하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나라로 어떻게 건설해 나갈 것인지 비전과 역량을 보여드려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부터 양일간 열리는 워크숍에서 내달 시작되는 정기국회 운영 전략과 입법 과제를 논의한다.

[서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민주 “이재명, 대북송금 의혹 관련 내달 셋째주 檢 출석”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