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등생 순유입 1위는 충청…“의대 증원으로 더 쏠릴 수”


초등학교 수업 모습. /뉴스1 ⓒ News1

초등학교 수업 모습. /뉴스1 ⓒ News1

지난해 초등학생 전입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충청권으로 나타났다. 충청권은 내년도 의대 증원에서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이기도 해 향후에도 ‘지방 유학’을 오려는 수요가 계속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3일 종로학원이 학교 알리미에 공시된 전국 초등학교 6299곳의 2023학년도 전출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강원, 대구·경북, 부울경, 제주, 충청, 호남 등 6개 권역에서 유일하게 충청만 237명 늘어 순유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부울경의 순유출 규모가 978명으로 가장 컸고 제주(399명), 강원(372명), 호남(281명), 대구·경북(160명)이 뒤를 이었다.

다만 충청권 내에서도 지역별로는 다소 편차가 있었다. 충남(536명)과 세종(230명)은 전입이 더 많았지만 대전과 충북은 전출이 각각 225명, 304명 더 많았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초등생 순유입에는 신도시 개발, 지역 부동산 개발 등의 요인과 함께 교육 측면에서의 고려도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도 의대 증원으로 의대 지역인재전형에 유리하면서 상대적으로 교육 인프라가 양호한 지역의 선호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2028학년도 대입부터 지역인재전형으로 의대에 가려면 중학교부터 지방에서 나와야 한다. 또 비수도권 의대 26곳의 내년도 전체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은 총 1913명인데 지역별로는 충청권 의대의 모집인원이 170명에서 464명으로 가장 많이 늘었다. 이 때문에 일부 의대 지망 초등생 및 학부모 사이에선 ‘충청권 유학’을 준비하는 분위기도 나타나고 있다.

한편 기초자치단체 중에선 서울 강남구의 초등생 순유입이 2199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교육 1번지’ 대치동 등에 대한 선호도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문수 기자 doorwater@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