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중권 “이재명 단식 국민은 코미디로 봐, 회덮밥 드시라”

사진=뉴스1사진=뉴스1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단식에 대해 “국민은 코미디로 본다”고 비판했다.

진 교수는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항쟁이라고 하는데, 국민 항쟁을 왜 혼자 하나. 아무도 관심 없다”며 “그냥 밥 드시라. 회덮밥 추천한다”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성남시장 시절이던 2016년 10월 이정현 당시 새누리당 대표의 단식을 두고 “단식은 약자들의 최후 저항수단이다. 대통령의 지방자치 탄압에 맞선 성남시장의 단식은 저항이지만, 마음대로 안 된다고 해서 하는 집권여당 대표의 단식은 저항이 아닌 땡깡이나 협박”이라고 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진 교수는 “남을 향해서 (단식이) ‘땡깡’이라고 그랬으면 자기 것도 땡깡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함께 출연한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이 “그때는 여당이고 이건 야당”이라고 반박하자, 진 교수는 “똑같은 얘기”라며 “민주당 지지율이 역대 최저가 나왔다. 이재명 체제의 한계를 보여준다”고 했다.

그는 또 “저도 투쟁을 하고 싶다. 문제는 투쟁의 선봉에 선 사람이 이 대표라는 점이다. 투쟁의 동력이 생길 수가 없다. 여당이 폭주를 해도 동력이 안 생기는 건, 싸워줘야 할 주체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표를 잘못 뽑았다. 대표가 되지 말았어야 하는 사람이 대표가 되고, 그분이 할 수 있는 것은 당을 살리는 게, 나라를 살리는 게 아니다. 이 대표는 자신의 정치적 목적 실현을 위해 단식을 하고 있다. 자기 하나 살리려고 그런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