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규성, 선택이 옳았다…3경기 연속골, 유럽 무대 순조롭게 적응 중

축구대표팀 공격수 조규성. /뉴스1축구대표팀 공격수 조규성. /뉴스1

국가대표 공격수 조규성(25?미트윌란)이 덴마크 리그 3경기 연속 골을 터트리며 생애 처음 경험하는 유럽 무대에 순조롭게 적응 중이다.

미트윌란은 6일(이하 한국시간) 덴마크 링뷔의 링뷔 스타디움에서 열린 링뷔와의 2023-24시즌 덴마크 수페르리가 3라운드에서 1-4로 완패를 당했다.

팀의 올 시즌 리그 첫 패배속에서도 조규성은 빛났다. 이틀 전 펼쳐진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2차 예선 2차전에 120분을 소화한 조규성은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0-3으로 끌려가던 후반 36분 교체 투입된 조규성은 후반 추가 시간 만회골을 넣었다. 조규성의 골로 미트윌란은 영패를 면했다.

조규성은 이날 골로 덴마크 무대서 3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조규성은 지난달 22일 흐비도브레와의 2023-24시즌 개막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실케보르와의 2라운드에서도 골맛을 봤다.

미트윌란 구단 역사상 개막 후 3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선수는 조규성이 처음이다.

조규성은 당초 덴마크 무대로 이적을 결정했을 때 많은 팬들이 아쉬움을 나타냈다. 미트윌란은 지난해 카타르 월드컵 이후 마인츠(독일), 셀틱(스코틀랜드), 스타드 렌(프랑스) 등 이적설이 나왔던 팀들과 비교하면 이름값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더 큰 리그에서 경쟁을 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지만 조규성은 자신을 진심으로 원하고, 더 많은 시간을 뛸 수 있는 미트윌란을 스스로 결정했다. 생애 처음으로 경험하는 유럽 무대인 만큼 신중하게 선택했다.

조규성이 미트윌란으로 이적한지 1개월도 되지 않은 현재까지 그의 선택은 옳아 보인다. 조규성은 이적 후 팀에 큰 기대를 받으며 에이스를 상징하는 등번호 10번을 받았다.

그리고 조규성은 기대에 부응하며 빠르게 적응, 리그 3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머리와 발 등을 모두 사용해서 골을 넣으며 높은 골 결정력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7월 2경기에서 모두 골맛을 보면서 수페르리가 7월의 팀에도 이름을 올리는 등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덴마크 무대는 유럽의 다른 리그와 비교하면 무게감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조규성은 묵묵히 자신의 할 일을 하면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조규성이 덴마크 무대에서 자신의 경쟁을 입증한다면 조금 시간이 걸리고, 돌아갈지라도 더 큰 무대 진출도 충분히 기대할 수 있다.

(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