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국 “인권위원 막말 의혹 점검”…송두환 “제도 정비 필요”

12일 조국 대표·송두환 인권위원장 접견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임명 인권위원 2명 막말 논란”

ⓒ뉴시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2일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새로 임명된 상임위원 2명의 막말 논란에 대해 “당 대표로서 또 전직 국가인권위원으로서 상황이 어떤지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송두환 인권위원장을 만나 “윤석열 정권 하에서 두 명의 상임위원이 임명됐는데 그 중 한명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를 자꾸 꺼내서 우리가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이냐’라고 말한 것으로 들었다”며 “또 한 분은 이태원 참사 원인은 피해자의 몰주의라는 말씀을 하셨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에 제가 보도로 들은 바로는 인권위 내부에서 안건 심의·의결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한다”며 “제가 국회 국방위 소속이지만 상황이 어떤지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지난 2009년 국가인권위원회 국제인권전문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김선민 혁신당 의원은 “인권위 업무가 사회권으로 넘어가는 그런 시점에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어서 계속해서 인권위와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송 위원장은 “대한민국의 국가 인권위의 국제적 위상과 인식 부분이 근래에 와서 약간 흔들리고 있다는 것은 다른 나라 인권 기구 대표들과 대화를 하면서 약간 감지하고 있다”며 “인권위 내부 사정까지 국제 사회에 실시간으로 전달돼서 염려하는 말씀을 저도 많이 듣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제도적으로 어떤 정비가 필요할 것인지 시간을 두고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권위가 포괄적으로 지향하는 구호는 ‘모든 사람이 사람 답게 사는 세상’인데 혁신당이 역점을 두고 추진하려고 하는 사회권 선진국과 정확히 일치하는 지향점”이라며 “저희가 같이 협력해서 활동할 영역이 많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