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국,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 헤드라이너…韓 솔로 처음

글로벌 슈퍼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자선 공연 ‘2023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 헤드라이너로 출연한다.

6일(이하 현지시간) 글로벌 시티즌과 소속사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정국은 오는 23일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열리는 이번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다.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은 국제 시민운동단체 ‘글로벌 시티즌’이 연다 극빈, 기아, 기후 변화 등 전 지구적 이슈에 대한 인식을 고취하기 위한 운동의 하나다. 2012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2021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에 출연해 우리나라 국보 숭례문을 배경으로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버터(Butter)’ 무대를 펼쳤다.

이번엔 정국 외에 미국 록밴드 ‘레드 핫 칠리 페퍼스(Red Hot Chili Peppers)’, 힙합·R&B계의 대모로 통하는 로린 힐, 브라질 팝스타 아니타, 미국 힙합스타 메건 디 스탤리언 등이 주요 출연자다.

현지에서 기세를 올리고 있는 K팝 그룹 ‘스트레이 키즈’, 미국 유튜브 스타 출신 팝가수 코넌 그레이 등도 공연한다. 특히, 한국 솔로 가수가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에서 헤드라이너로 공연하는 건 정국이 처음이다.

정국은 성명을 통해 “올해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에 헤드라이너로 참여하게 돼 정말 흥분된다. 중요한 의미를 지닌 페스티벌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 많은 분들 앞에서 빨리 무대를 보여 드리고 싶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글로벌 시티즌 측은 사회 변화를 위한 행동에 참여하는 대가로 입장권을 무료로 제공하는데 수량은 한정돼 있다. 현역에서 은퇴한 농구 스타 카멜로 앤서니 등도 지지를 유도한다.

해당 페스티벌은 ‘글로벌 시티즌’ 홈페이지, 아마존의 프라임 비디오, 애플 TV, 훌루 인스타그램, 틱톡,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하이라이트는 ABC에서 방송한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