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잼버리 책임공방…與 “전북도 책임져야” vs 野 “국정조사하자”

라파엘과 한소율 대원(오른쪽)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폐영식에서 스카우트 선서를 하고 있다. 2023. 8.11.뉴스1라파엘과 한소율 대원(오른쪽)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폐영식에서 스카우트 선서를 하고 있다. 2023. 8.11.뉴스1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가 우여곡절 끝에 지난 11일 막을 내린 가운데, 준비 부족과 부실 운영을 놓고 여야 간 본격적인 책임 공방이 시작됐다. 국민의힘은 전라북도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이고,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국정조사까지 제안하고 나섰다.

與 “전북도와 잼버리 조직·집행위에 책임”

정경희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민의힘 간사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새만금 잼버리 준비 부실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8.13. 뉴스1정경희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민의힘 간사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새만금 잼버리 준비 부실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8.13. 뉴스1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당 측 간사인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 잼버리를 핑계로 국민 혈세에만 눈독 들이고 정작 행사 준비에는 손 놓고 있었던 전북도는 준비과정의 모든 부실을 낱낱이 밝혀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부적합했던 잼버리대회 부지 선정 과정, 2020년 사업계획 변경과 간이타당성 조사 이후 지적된 상하수도 미비 및 배수 문제, 지반침하 가능성 등 수많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전북도와 집행위원회가 어떤 노력과 조치를 취했는지 등을 철저히 조사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전북도와 잼버리 조직위원회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여가부가 지원한 잼버리 보조금을 제대로 집행하지 않았다며 8월 결산 국회에서 최근 5년간 전북도와 조직위의 예산 불용 및 이월에 대해 철저히 따져보겠다고 했다.

이어 잼버리대회 관련 수의계약이 70%에 달하는 점 등을 지적하면서 대상 업체 선정 과정과 계약방식에서 공정성이 지켜졌는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잼버리 조직위가 지난해 세계스카우트연맹에 ‘사전점검을 위한 프레잼버리와 본 대회를 각각 1년씩 미뤄달라’고 요청한 배경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8월 결산국회와 9월 정기국회에서 전·현 정부를 막론하고 잼버리 조직위·집행위·전북도·부안군 등 관계자 전원을 대상으로 대회 운영의 잘잘못을 따져 그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野 “감찰은 본질 규명 못 해…국정조사하자”

김윤덕 새만금세계잼버리 공동조직위원장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만금잼버리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제안하고 있다. 2023.8.13. 뉴스1김윤덕 새만금세계잼버리 공동조직위원장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만금잼버리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제안하고 있다. 2023.8.13. 뉴스1

잼버리 공동조직위원장인 김윤덕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최선을 다해 노력했지만 국민 여러분께서 보여주신 잼버리를 향한 애정과 기대에 충분히 부응하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번 잼버리 문제는 스카우트에 대한 무지, 준비과정에서의 무능과 무관심의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잼버리를 둘러싼 여야 간 책임 공방이 벌어지면서 수많은 억측과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국무총리실이 여가부와 전북도를 감찰한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며 “힘이 센 기관이 자신들의 잘못을 감추려 힘이 약한 일선 공무원을 희생양 삼기 위한 감찰 시도로는 이번 사태의 본질을 제대로 규명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잼버리 진행 과정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제안한다. 신속한 국정조사를 통해 이번 사태의 올바른 시비를 가려내야 한다”며 “어떤 점에서 준비가 미흡했는지, 예산은 적절하게 편성됐는지, 편성된 예산을 취지에 맞게 집행했는지, 정부와 전북도 그리고 조직위 간 의사결정과 운영에는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를 냉철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인의 공동조직 위원장 중 한 명인 저 역시 국정조사의 증인으로 참석해 제가 아는 것과 겪었던 모든 것을 거짓 없이, 솔직하게 밝힐 것을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잼버리 파행 사태의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해 감사원이 이르면 이번주 감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감사원은 잼버리 조직위와 전북도 등 관계 기관과 여가부, 행정안전부 등 지원 부처에 대한 감사 준비에 들어갔다. 감사원은 투입될 감사관 인원 조정이 마무리되는 대로 감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