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미란, 이부진과 오찬 “관광객 1000만 명 달성하겠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방한 관광시장 정상화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외래 관광객 1000만 명 목표를 달성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장 차관과 이 위원장은 3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오키드홀에서 열린 (재)한국방문의해위원회 이사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성공을 위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장 차관은 ‘한국방문의 해’ 성공적 추진을 위한 이 위원장과 이사들의 관심과 노력에 감사를 표한 뒤 “최근 K-컬처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한국을 찾는 발길로 이어지고 있다. 이를 적극 활용한 K-관광이 세계인의 버킷리스트가 될 수 있도록 민관 협력을 강화하고 올해 외래 관광객 1000만 명 목표를 달성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관광업계 현장 의견을 청취한 장 차관은 “K-컬처라는 대체 불가능한 무기와 융합한 ‘K-관광’의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특히 스포츠 관광 등 새로운 분야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국에서의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특히 최근 중국 단체관광 재개에 발맞춰 외국인 관광객 방문이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를 더욱 가속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체부는 2024년 ‘한국방문의 해’ 예산을 올해 대비 78% 증가한 178억 원으로 확대하고 적극적으로 외래 관광객 유치 활동에 나선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