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잊혀진 작가’ 임군홍 작품… 40년 만에 ‘다시 세상으로’

1세대 서양화가… 1950년 월북

서울 예화랑서 내달 26일까지

임군홍이 1950년 남한에서 마지막으로 남긴 미완성 작품 ‘가족’. 예화랑 제공임군홍이 1950년 남한에서 마지막으로 남긴 미완성 작품 ‘가족’. 예화랑 제공

김환기, 이중섭과 시대를 공유한 1세대 서양화가이지만 1950년 월북해 잊힌 임군홍(1912∼1979·사진)의 작품이 40여 년 만에 다시 관객을 만난다. 서울 강남구 예화랑은 임군홍의 아들 임덕진 씨(75)와 함께 정전 70주년을 기념해 ‘화가 임군홍: 근대를 비추다’전을 열고 있다.

전시는 가족들이 70년 넘게 보관하던 임군홍의 작품 117점으로 구성됐다. 그가 마지막으로 남긴 미완성작 ‘가족’을 포함해 1930, 40년대 그린 유화 79점,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주요 작품 ‘북평낭’ ‘소녀상’ 등 5점과 앙리 마티스의 화풍을 연상케 하는 1946년 작 ‘모델’ 등을 볼 수 있다.

임군홍은 전문 교육을 받은 화가는 아니지만, 수완이 좋아 1940년대 중국 우한 등에서 디자이너 일을 하며 재정적으로 여유로운 삶을 살았다. 광복 후 서울에 온 그는 1947년 달력에 월북한 무용가 최승희의 사진을 사용했다가 6개월 가까이 수감됐고, 출소 후 특별 사면을 받았다. 1950년 6·25전쟁이 일어나자 가족을 두고 북으로 떠났다. 그 후 잊힌 존재가 되었다가 월북·납북 작가 해금 분위기가 형성된 1984년 롯데화랑 전시, 1985년 국립현대미술관 특별전으로 다시 관객을 만났다. 임덕진 씨는 “어려운 형편에도 방 한 칸은 꼭 작품 보관에 사용했다”며 “아버지 작품의 기량과 예술론을 제대로 평가받고 싶다”고 밝혔다. 9월 26일까지. 무료.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