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할 때 바쁜척 하는 국가 1위는…한국은 8위

슬랙·퀄트릭스 설문조사 결과…1위 인도, 2위 일본

“바빠 보이기 위한 업무” 하는 시간 많다고 답변

설문 담당자 “임원의 인사평가 때문일 가능성 커”

회사에서 생산적인 일 대신 형식적인 업무를 많이 하는 국가 1위로 인도가 꼽혔다. 한국은 미국과 함께 최하위를 기록했다.

미국 CNBC 등은 13일(현지시간) 글로벌 기업용 메시징 플랫폼 ‘슬랙’과 리서치 회사 ‘퀄트릭스’가 전 세계 임원 약 1만8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일을 할 때 형식적인 업무를 많이 하는 나라 1위는 인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조사 결과, 형식적 업무를 하고 있다고 말한 응답자 비율 순위는 1위 인도(43%), 2위 일본(37%), 3위 싱가포르(36%), 4위 프랑스(31%), 5위 영국(30%), 6위 호주(29%), 7위 독일(29%), 공동 8위 미국과 한국(28%)이었다.

슬랙은 전 세계 국가 가운데 특히 아시아 국가에서 ‘수행적 업무(Performative Work)’에 치중하는 경향이 높다고 평가했다. 슬랙이 정의한 수행적 업무란 생산적인 일을 하는 대신 바빠 보이기 위해 하는 형식적인 업무를 뜻한다.

데릭 라니 슬랙 담당자는 “수행적 업무에는 의미 없이 반복되는 미팅, 보여주기식 이메일 처리 등이 포함된다”면서 “업무 생산성과는 큰 관련이 없는 잡무들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라니 담당자는 직원들이 생산적인 일 대신 수행적 업무에 치중하는 이유가 기업 임원의 인사평가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임원들은 실질적인 성과 대신 눈에 보이는 활동을 바탕으로 인사평가를 한다”며 “실제로 최근 슬랙이 조사한 결과 기업 임원들이 이메일 전송 수, 온라인 근무 시간 등을 토대로 평가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직원들이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해 자리에 더 오래 앉아 있고 불필요한 이메일에 답장하고 모든 미팅에 빠지지 않고 참석하게 되는 기업 문화가 자리잡았을 수 있다고 라니 담당자는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