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천공항 1일 여객 12일 올 들어 최고… 조만간 20만 명 근접할 듯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1일 여객이 조만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이전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16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올해 코로나19가 사실상 종식되면서 1월 하루 평균 여객 12만4037명을 시작으로 3월을 제외하고 모두 전월 대비 여객이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광복절 징검다리 연휴가 시작된 12일 하루에만 19만5154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했다. 이는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인 2019년 하루평균 여객(19만4986명)을 넘은 것은 물론 올 들어 최대 1일 여객이다. 154개국에서 4만3000명이 참가한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가 11일 막을 내리면서 대원들이 귀국길에 오른 것도 여객 증가에 도움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여름휴가 성수기인 지난달 30일에도 인천공항의 1일 여객(19만4337명)이 19만 명을 넘었다.

인천공항공사는 최근 중국이 한국에 대한 단체관광을 허용하면서 여객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인 2019년 인천∼중국 노선은 1358만 명이 이용해 인천공항에 취항한 국가 가운데 18.8%로 가장 많았다.

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