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요한 “공관위원장직 달라” 김기현 “이러려고 활동했나” 일축

인, 희생안 의결 자리서 돌발 요구

비대위도 거론 “한동훈에 역할 주문”

金, 제안 2시간만에 “부적절” 거절

인 “혁신안 받으면 요청이유 없어”… 당내 “金퇴진 노린 논개작전” 관측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왼쪽 사진)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로 출근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도 같은 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김 대표에게 “저를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고 
했지만 김 대표는 두 시간 만에 거절했다. 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뉴스1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왼쪽 사진)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로 출근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도 같은 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김 대표에게 “저를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고
했지만 김 대표는 두 시간 만에 거절했다. 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뉴스1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30일 “혁신위에 전권을 준다는 공언이 허언이 아니면 나를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기현 대표 측이 당 지도부 및 중진, 대통령과 가까운 분(친윤 핵심)의 총선 불출마 및 험지 출마를 요구하는 ‘희생’ 혁신안 논의가 공관위 의결 사안이라며 무대응으로 이어가자 인 위원장 본인이 공관위원장이 돼 김 대표 등의 용퇴를 실현시키겠다고 압박 수위를 높인 것. 이에 김 대표는 인 위원장의 제안 2시간 만에 “그동안 혁신위가 인 위원장이 공관위원장이 되기 위한 목표를 가지고 활동했느냐”며 단칼에 거절하면서 혁신위를 둘러싼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기자회견에서 ‘희생’ 혁신안 의결 사실을 알리며 “나부터 먼저 희생하며 당 지도부에 제안한다. 이번 총선에 서대문 지역구를 비롯한 일체의 선출직 출마를 포기하겠다”며 공관위원장 추천을 요구했다. 인 위원장은 “혁신의 특징은 제로섬이다. 백 점 아니면 빵점”이라며 “혁신위 제안을 공관위로 넘기겠다는 일반적 답변으로 일관해서는 국민이 납득할 수 없다”고도 했다. 답변 시한은 4일 월요일까지로 잡았다.

인 위원장은 공관위원장 요구를 사전에 혁신위원들과 공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혁신위 회의에서는 희생 안건에 집중하기 위해 혁신위 조기 종료와 대통령실에 쓴소리하는 당정 관계 재정립 등에 대한 논의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인 위원장은 이날 혁신위 회의 전 CBS라디오에서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해 “필요하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이어 “좀 이르지만 한동훈 법무부 장관도 거기에 좀 몫을 해주십사 하고 개인적으로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공개했다. 김 대표 퇴진 필요성을 처음 거론한 것. 인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서는 “비대위 전환은 내 영역 밖”이라고 했다.

여권에선 인 위원장이 4일 혁신위원장직을 내려놓을 것을 각오하고 최후통첩을 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한 여당 중진 의원은 “김 대표가 거절할 수밖에 없는 제안을 하고 ‘전권을 준다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며 퇴진하는 그림을 그린 것 아니냐”며 “인 위원장이 물러나면 김 대표도 거취 압박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대표는 인 위원장의 제안을 일축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 상황이 매우 엄중한데 공관위원장 자리를 가지고서 논란을 벌이는 것이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김 대표는 또 “일이라고 하는 게 순서가 있고 절차가 있는 것”이라며 “이 시점에서 뭐 공관위원장 누구를 하자 말자 그게 논의할 게 되느냐”고 했다. 김 대표 측은 통제가 가능한 공관위원장 인선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가 공개 반박하자 인 위원장은 이날 공지문을 보내 “혁신안이 받아들여진다면 공관위원장을 요청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며 당 지도부가 희생 혁신안을 받아들이든지, 공천 혁신을 인 위원장 본인이 완수할 수 있게 하든지 택일하라고 재차 압박했다.

22대 총선

이낙연 “이재명 일주일 몇번씩 법원 가, 총선 치르겠나”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조권형 기자 buzz@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