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화영 재판 또 파행…“당신이라니” 고성 끝에, 덕수 변호사 퇴정

최근 ‘변호인 해임’ 논란이 일었던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재판이 변호인 이슈로 또 다시 파행됐다. 이날 재판에선 이 전 부지사 변호인측과 검찰 측의 고성이 오갔고, 변호인이 재판 중에 퇴정하는 일이 벌어졌다. 8일 수원지법 형사11부(신진우 부장판사)는 이 전 부지사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 42차 공판을 열었다. 앞서 이 전 부지사의 배우자로부터 해임신고서가 제출된 법무법인 ‘해광’은 지난 재판에 이어 이날도 재판에 불출석했다. 해광 대신 법무법인 ‘덕수’가 이날 이 전 부지사를 변호하기 위해 출석했다. 하지만 이 전 부지사는 재판부에 “해광의 변호를 원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 전 부지사는 “오늘 해광이 불출석해서 다음 기일에 해광과 진행하고 싶다. 덕수 변호사님들에게는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자 검찰은 재판이 자꾸 지연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하면서 “이날 예정된 검찰측 주심문은 진행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 측은 “법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