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화영 아내가 해임 요구한 변호인 사임계 제출

‘대북송금’ 재판 오늘도 공전될듯

파행땐 3번째… 법원, ‘국선’ 검토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 재판에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사진)의 변호인을 맡았던 법무법인 해광 서민석 변호사가 21일 법원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22일 예정된 공판도 정상적으로 진행되기 어려워졌다.

이날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 변호사 선임 여부를 두고 부인 백모 씨와 갈등을 겪어 온 이 전 부지사는 최근 “(계속 선임하고 싶었지만) 도저히 안 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서 변호사는 21일 낮 12시경 법원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 전 부지사는 지난주만 해도 서 변호사에게 자신의 변호를 계속 맡아줄 것을 당부했지만 결국 백 씨와의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4일 백 씨는 서 변호사에 대한 해임신고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이 전 부지사가 검찰 조사에서 “2019년 7월 필리핀 국제대회 이후와 같은 해 12월 당시 경기지사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쌍방울의 대북송금 사실을 보고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였다. 다음 날 열린 재판에서 이 전 부지사가 “(해임은) 내 의사가 아니다”라고 하자 백 씨가 “정신 차려라”라고 반박하는 등 부부 간 법정공방도 벌어졌다.

서 변호사의 사임에 따라 이 전 부지사는 22일 공판에서 변호인 없이 피고인석에 서게 됐다. 변호인 문제로 재판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지난달 24일, 이달 8일에 이어 세 번째 재판 파행이 된다. 법원은 더 이상의 재판 파행 장기화를 막기 위해 국선 변호인을 선임해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유채연 기자 ycy@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