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화영 “검찰 압박에 허위 진술” 檢 “수차례 사실이라고 진술”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경기도 제공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경기도 제공

검찰은 7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진술을 번복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 전 부지사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연관성을 일부 인정했으나, 이날 돌연 검찰의 압박으로 인한 허위 진술이었다고 입장을 뒤집었다. 이에 검찰은 이 전 부지사의 진술 번복 경위 등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수원지방검찰청은 이날 “이 전 부지사의 진술만으로 범죄 혐의를 단정하지 않으며 수많은 인적, 물적 증거를 확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 전 부지사가 장기간에 걸쳐 재판을 파행과 공전으로 지연시킨 후 검찰 수사에는 응하지 않으면서 기존 변호사 사임과 민주당 소속 변호인 선임 직후 이 대표 측에 유리한 내용으로 번복한 진술서를 외부로 공개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이 전 부지사는 2022년 9월 구속된 이후 가족 및 지인 접견 136회, 변호인 접견 229회 등 자유롭게 접견했고 민주당 법률위원회 소속 변호사 등 입회 하에 검찰 조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그 과정에서 수사 절차에 대한 이의 제기는 한 번도 없었다”며 “앞서 검찰 진술이 허위라는 배우자와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 이 전 부지사는 법정과 검찰에서 수 회에 걸쳐 ‘검찰 진술은 사실이며 배우자의 주장은 오해로 인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전 부지사의 진술 번복 경위 및 배우자와 변호인의 진술 왜곡 시도 과정에 대해서도 현재 수사 중에 있다”며 “앞으로도 검찰은 오로지 증거와 법리가 가리키는 대로 수사와 재판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화영 전 경기도평화부지사의 자필 진술서.이화영 전 경기도평화부지사의 자필 진술서.

이 전 부지사는 이날 ‘피고인 진술서’라는 제목의 옥중편지를 썼다. 편지는 최근 선임한 김광민 변호사가 공개했다. 김 변호사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도의원이다. 이 전 부지사는 편지에서 “이화영과 경기도는 쌍방울의 김성태 등에게 스마트팜 비용뿐만 아니라 이재명 지사의 방북 비용을 요청한 적이 결코 없다”며 “이화영은 당시 이 지사에게 이와 관련한 어떠한 보고도 한 적이 없으며 김성태와 전화 연결을 해준 사실도 없다”고 했다.

이 전 부지사는 “김성태 체포 이후 같은 사안에 대해 8개월 이상 검찰로부터 집요한 수사를 받았으 이 과정에서 이 대표의 혐의를 인정하라는 집요한 압박을 받았다”며 “검찰로부터 별건 수사를 통한 추가 구속기소 등 지속적 압박을 받으면서 이 지사가 관련된 것처럼 일부 허위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은 쌍방울그룹이 2019년 북한에 경기도가 내야 할 스마트팜 지원비 500만 달러와 당시 도지사 방북비용 300만 달러 등 총 800만 달러를 대납했다는 내용이다.

이 대표는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과 관련해 오는 9일 수원지검에 출석한다. 검찰은 당시 경기지사였던 이 대표가 방북을 추진하면서 북한이 요구한 비용을 쌍방울이 대납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최근 이 대표를 제3자 뇌물죄로 입건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