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핵오염수, 미래세대에 큰 피해…총력 단결해 저지해야”

우원식 “유엔 인권위에 진정하는 방안 논의 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에 대해 “장기적으로 미래세대에 크게 피해를 끼칠 것이 분명한 핵오염수 배출 문제에 대해서 총력 단결해 대책을 강구하고 저지할 때가 된 거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해양투기 저지를 위한 아동·청소년·양육자 간담회에서 “미래세대들도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살아갈 권리 보장하는 게 현세대에 사는 우리의 가장 중요한 책무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핵오염수 배출 문제는 얼마든지 피할 수 있는, 피해야 되는 문제인 것이 분명하다”며 “여러분들의 걱정도 많이 수용하고, 우리 정치권의 부족함도 많이 각성해서 더 나은 세상 그리고 안전한 세상을 함께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양투기저지총괄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막무가내로 강행하려고 하는 일본을 막고 있지 못한 우리 정부를 보면 참으로 답답하다”며 “민주당은 당장 유엔 인권위원회에 진정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는데,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고등학생인 정근효 활동가는 “투명한 자료 없이 계속해서 안전하다고 하는 일본과 도쿄전력을 믿을 수 없다”며 “후쿠시마 핵 오염수 투기 문제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상대방을 망가뜨리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 대표인 김영희 변호사는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에 정부가 대응을 잘못한 부분에 대한 헌법소원을 지금 준비 중”이라며 “16일 청구서를 접수하는데, 어제까지 무려 4만명 넘는 청구인이 모였다”고 설명했다.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野, 초등생 ‘활동가’ 불러 “日 오염수 해양투기 반대”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