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승만기념관 건립 도와달라”… “적극 돕겠다”

독립유공자-유족과 광복절 오찬

金여사, 김영관 옹에 모시 적삼 선물

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 초청 오찬행사에서 김영관 애국지사(오른쪽)가 윤석열 대통령의 환영사에 대한 답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 초청 오찬행사에서 김영관 애국지사(오른쪽)가 윤석열 대통령의 환영사에 대한 답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우리의 독립운동은 국민이 주인인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만들기 위한 건국운동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 158명과의 8·15 광복절 기념 오찬에서 “우리의 독립운동은 단순히 일제로부터 빼앗긴 주권을 찾는 것만이 아니었다. 인류 전체의 관점에서도 보편적이고 정의로운 것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서 광복군 출신 애국지사인 김영관 옹(99)과 함께 입장한 뒤 “조국의 자유와 독립, 그리고 인류 보편적 가치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던졌던 선열들을 제대로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옹은 1944년 일본군에 강제 징집됐다가 탈출해 1945년 1월 광복군에 입대하여 대일 항전 활동을 펼쳤다. 김 옹은 “광복회 회원들도 심기일전해서 국민들이 독립운동 후손들은 다르다는 말을 하게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는 김 옹의 건강을 기원하며 무궁화 자수가 놓인 한산모시 적삼을 선물했다.

이날 오찬에서 윤 대통령은 이종찬 광복회장에게 이승만대통령기념관 건립 사업을 도와 달라는 뜻을 전했고 이 회장도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이승만기념관 건립 추진위원장인 김황식 전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대통령이 관심이 많다는 것을 많은 분이 알고 있어 건립 추진에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하자 윤 대통령은 이 회장에게 “김 전 총리가 하는 일에 관심과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적극 돕겠다. 기념관 설립뿐만 아니라 운영까지도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고 동석한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본보 통화에서 전했다.

김구 선생의 손녀 김미 김구재단 이사장은 “대한민국은 하나다. 후세 사람들이 자꾸 편을 가르는 것 같아 후손으로서 안타깝다”고 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김구 선생이야말로 공산주의에 가장 반대한 분이다. 후세 사람들이 편을 나눠서는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헌 기자 dapaper@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