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동국 딸’ 이재아, 테니스선수 은퇴 “무릎수술 3번, 꿈 포기”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이동국의 둘째 딸 이재아가 테니스의 꿈을 접고 은퇴를 선언했다. 이재아는 지난 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저는 오늘 저의 모든 것이었던 테니스와의 이별 소식을 전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7살 때부터 10년간 울고 웃으며 앞만 보고 달려오던 세계 탑 테니스 선수가 되겠다던 꿈은 제 인생의 모든 것이었다. 하지만 얼마 전 3번째 무릎 수술을 하게 됐고 저의 꿈을 그만 접어야 되는 상황까지 와버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난해 겨울 2번째 수술 이후 병원 원장님은 저에게 더 이상 테니스와 같은 강한 훈련을 반복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고 하셨고 그 후로 부모님도 테니스를 반대하셨다. 그래도 저는 저의 모든 것이었던 테니스를 포기하는 게 쉽지 않았고 다시 한 번 더 도전해 보려고 노력했다. 다만, 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3번째 무릎 수술을 하게 됐고 이제는 영원히 그 꿈을 이루지 못할 것 같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재아는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됐다는 생각에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