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경규 “꼬꼬면, 로얄티 아직도 받아…출시 후 1억개 팔려”

개그맨 이경규가 ‘꼬꼬면’ 로열티를 아직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는 ‘딘딘, 꼬꼬면에 밀린 모르모트 실험쥐/ 예능대부 갓경규’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게스트로 래퍼 ‘딘딘’이 출연했다. 이경규는 딘딘을 위해 자신이 개발한 라면 ‘꼬꼬면’을 끓여주겠다고 밝혔다.

딘딘은 “꼬꼬면을 진짜 좋아한다. 지금도 형님이 (로열티를) 받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이경규는 “당연하지. 무슨 소리냐. 이게 콩고물”이라고 답했다.

이경규는 “그때 내가 처음 개발했을 때, 어느 경제 잡지에서 ‘그해 최고의 인물’ 1위는 스티브 잡스였고, 2위가 나였다”고 설명했다. 이경규는 “이게 그해에 나왔을 때 1억 개 팔렸다”라고 말했고, 딘딘도 “이게 나오자마자 초대박나기는 했다”며 공감했다.

한편 이경규는 2011년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이 주최한 라면요리대회에서 꼬꼬면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꼬꼬면은 실제 상품화로 이어졌으며, 168일 만에 1억개가 판매되는 등 2011년 최고의 히트상품으로 등극했다. 당시 이경규는 판매액의 1%를 개런티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