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육아휴직 중 차량 화재 진압한 소방관…대형화재·인명피해 막아

화재 진압 모습.(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화재 진압 모습.(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육아휴직 중이던 소방관이 지하차도 내 추돌사고에서 발생한 화재를 신속히 진압하는 기지를 발휘했다.

7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 세류지하차도(수원역 방면)에서 5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추돌사고가 일어난 3번째 차량 엔진에서 불이 발생했는데 이때 4번째 차량에 타고있던 차주가 즉시 진압에 나섰다.

해당 차주는 송탄소방서 119구조대장 김광운 소방경이다.

당초 김 소방경은 자신의 차량 내 있던 소화기를 이용하려 했으나 사용할 수 없는 상태임을 인지하자 지하차도에 비치된 소화기 3대를 이용해 불을 진압하는데 성공했다.

그의 활약으로 대형화재로 이어질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인명피해도 없었다.

김 소방경은 “당연히 해야 될 일을 한 것이며 어느 소방관이든 똑같은 상황이 온다면 같은 행동을 했을 것이다”며 “인명피해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5중 추돌이었던 이 사고는 이후 차량 2대가 미처 피하지 못하고 들이받아 7중 추돌사고로 늘었다.

지난 5월부터 육아휴직 중인 김 소방경은 2017년 간부후보생으로 소방에 입문했으며 2019년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는 등 활약을 펼쳤다.

(수원=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