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지 마, 김정은”…러 파견 北 노동자에게 그가 불청객인 이유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 중인데 러시아의 일부 사람들은 그의 방문에 부정적인 감정을 가지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 보도했다. 그 일부 사람들은 러시아로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이다. RFA에 따르면 이들은 러시아에서 가혹하고 불합리한 노동을 강요당하는데 이를 견디지 못하고 탈출을 시도하다 실패하면 처형되거나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진다. 이들은 가뜩이나 북한에서 파견된 비밀경찰에 의해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받는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현장을 방문하면 통제가 더욱 엄격해질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이들 노동자는 가족에게 돈을 보내고 가능한 한 몫을 늘리기 위해 지역 주민을 위해 가구 수리와 같은 작은 일을 기꺼이 하고, 잠자는 시간을 아껴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고 지도자의 방문 기간 동안 정치 행사에 참여하도록 강요 당하면 귀중한 시간을 잃을 것이라고 노동자들은 걱정하고 있다. 현지 소식통은 “이런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