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송 지하차도 참사때 시민구조… 화물차 운전사 등 4명 LG의인상

LG복지재단은 충북 청주시 오송 지하차도 침수 현장에서 시민을 구한 유병조 씨(44), 정영석 씨(45), 한근수 씨(57), 양승준 씨(34)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달 15일 충북 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제방 둑이 터지면서 범람한 강물이 오송 궁평2지하차도로 유입돼 차량이 다수 물에 잠겼다. 당시 화물차를 몰던 유 씨는 지하차도 출구를 10m 남긴 상황에서 앞의 버스가 움직이지 않자 창문을 깨고 지붕으로 올라가 버스에서 빠져나온 여성 1명과 물에 떠 있던 남성 2명을 구했다.

유 씨의 도움으로 차량 지붕으로 피한 정 씨는 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던 여성 2명을 구조했다. 운전 중이던 트럭에서 빠져나와 탈출 중이던 한 씨는 정 씨와 탈출하던 여성이 물살에 휩쓸리자 다시 끌어올려 구했다.

물에 잠긴 차를 탈출해 중앙분리대를 잡고 차도를 빠져나오던 양 씨는 맞은편 차로에서 움직이지 못하는 차량에 탄 부부가 빠져나올 수 있도록 도왔다.

LG 관계자는 “얼굴도 모르는 이웃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기꺼이 헌신한 의인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