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세훈, 신림동 성폭행 피해자 사망에 “안전 무너지면 모든 것 무너져”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8일 오후 성폭행 사건이 일어난 서울 관악구 신림동 소재 야산 등산로를 찾아 근처 CCTV 위치를 확인하고 있다. (공동취재) /뉴스1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8일 오후 성폭행 사건이 일어난 서울 관악구 신림동 소재 야산 등산로를 찾아 근처 CCTV 위치를 확인하고 있다. (공동취재)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7일 서울 신림동의 한 등산로에서 성폭행과 함께 흉기로 폭행을 당해 의식불명에 빠졌던 피해자가 19일 사망한 데 대해 “피해자의 억울한 죽음을 잊지 않겠다. 안전이 무너지면 모든 것이 무너진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회복을 기원했으나 신림동 성폭행 피해자께서 끝내 숨을 거두셨다”며 “피해자와 애통해하실 유가족께 마음 깊이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흉악범들이 활개치지 못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서울시장으로서 해야 할 일을 마음을 다해 찾고 해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피해자 A씨는 이날 오후 3시40분쯤 입원해 있던 병원에서 사망했다. A씨는 지난 17일 최모씨로부터 흉기로 폭행을 당한 후 위독한 상태로 종합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으나 끝내 숨졌다.

묻지마 범죄

가스총 든 보안관 55명 투입…서울 지하철 경계 강화

(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