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약과 먹고, 청와대·경복궁 가고…스카우트 대원들 ‘K-관광 체험’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에 참가한 150여개국 4만3000여명의 미래 세대들에게 K-관광의 매력을 알린다.

잼버리에 참가한 스카우트 대원들은 2~11일 전북 부안군 새만금 대회 현장에서 운영되는 ‘한국관광홍보관’에서 약과, 슬러시 등 한국 인기 간식을 체험한다. 한국관광 명소가 그려진 대형 벽면을 채색하고, 한국의 관광명소와 잼버리 로고가 디자인된 기념엽서를 작성한 후 1년 후 되돌려받는 ‘느린 우체통’ 체험 등 다양한 K-관광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가상현실(VR)로 제작한 DMZ 풍경 영상과 배우 이정재가 출연한 K-관광 홍보영상도 감상할 수 있다.

지난 7월30일~8월1일에는 에티오피아와 르완다의 스카우트 대원 20명이 청와대와 경복궁 등 서울 관광에 나섰다.

문체부와 공사는 잼버리 사전 프로그램으로 관광 분야 공적개발원조(ODA) 협력국인 이들 국가 대원들을 초청해 서울 K-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에티오피아에서 온 다그마위 마티오스(17세) 대원은 “잼버리 행사에 대한 기대도 컸지만, 꼭 와 보고 싶었던 서울을 함께 여행하는 기회까지 준 것에 대해 감동했다”며 “잼버리 기간 중 만나는 전 세계 친구들과 함께 이번 경험을 공유하려고 한다”고 했다.

13개국 스카우트 대원 4000명도 지난 7월23일부터 미리 입국에 서울과 부산 등을 여행했다. 숙소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던 이들 참가자는 전국대에서 공실인 기숙사를 숙소로 지원받아 K-관광 체험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문체부 김상욱 관광산업정책관은 “새만금 잼버리에 참여한 스카우트 대원들이 한국만의 매력을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다양한 K-관광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잼버리 행사가 많은 외래관광객에게 한국을 알리고 방문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