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보리서 北인권 공개회의 열자” 한미일 요청

캠프데이비드 문안 채택 검토

대통령실 “기존 훈련 체계화 의미”

日언론 “매년 최소 1회 회담 합의”

한미일이 3국 정상회의 정례화 및 합동 군사훈련 정례화 등을 놓고 막판 세부 내용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 시간) 미국 캠프데이비드에서 열릴 3국 정상회의에선 이 같은 내용이 공동성명에 담길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1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한미일 군사훈련에 대해선 좀 더 틀을 만들고 계획을 세우는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일본 요미우리신문에서 “한미일이 3국 협력을 심화시키기 위해 공동 군사연습을 정례화하는 내용을 공동성명에 담을 예정”이라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설명한 것. 다만 이 관계자는 “새로운 군사훈련을 만드는 그런 차원은 아니다”라며 “정례화라는 건 기존에 하고 있는 한미일 군사훈련을 체계화하는 것”이라고 했다. 아무래도 일본과의 군사 훈련은 우리 정부에 민감한 사안인 만큼 새로운 군사 훈련 실시 등에는 분명히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미 양국 군과 일본 자위대는 최근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미사일 방어 훈련 및 대잠수함 훈련을 합동으로 실시한 바 있다. 이에 이번 정상회의에선 이러한 훈련을 좀 더 체계적으로 실시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또 한미일 3국 간 북한 미사일 관련 경보 정보를 즉각 공유하는 방안도 현재 논의하고 있다.

한미일 정상회의 정례화는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공식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 관계자는 “3국 간 정상회의 정례화에 대한 공감대는 이미 형성돼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 교도통신도 이날 한미일이 매년 최소 1회 정상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상헌 기자 dapaper@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