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워홈, 코로나19 ‘플라스틱 방역 가림막’ 재활용해 탄소중립 실천

아워홈은 25일 코로나19 확산 기간 전국 식당에 설치됐던 가림막을 회수해 순환자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아워홈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 수도권서부환경본부 및 (사)한국플라스틱단일재질협회와 함께 3자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2일 아워홈 마곡 본사에서 열린 3자 업무협약식에는 금동일 아워홈 안전경영총괄과 박광규 한국환경공단 수도권서부환경본부장, 양철영 (사)한국플라스틱단일재질협회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가림막 회수, 운반, 재활용 등 순환 자원화를 위한 전 과정은 물론 가림막 분리배출 홍보 활동, 성과 분석, 정부 정책 홍보 등을 함께한다.

금동일 아워홈 안전경영총괄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전국 식당에 비치됐던 방대한 양의 가림막을 재활용하고 탄소중립사회 실현에 이바지할 수 있게 돼 뿌듯하다. 앞으로도 아워홈은 전사적 역량을 모아 폐기물 등 순환 자원화에 앞장설 계획이며, 많은 기업들이 순환 자원에 관심을 갖고 함께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아워홈 계룡공장은 식품업계 최초로 ‘폐기물 매립 제로’ 국제 검증 최우수 등급인 플래티넘을 획득했다. 계룡공장은 두부와 식빵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제품 생산에 따른 식물성잔재물 등 배출된 폐기물을 퇴비, 사료, 대체연료로 재활용했다. 또한 제빵 및 콩류 가공 부산물 등을 가축 먹이와 사료 원료로 자원화시켜 환경부로부터 ‘순환자원 인정서’를 획득한 바 있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