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산서 등산로 정비하던 60대 숨져…온열질환 추정

ⓒ News1 DBⓒ News1 DB

7일 낮 12시8분께 충남 아산 송악면 봉수산에서 등산로 정비 작업을 하던 A씨(63)가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작업장 인근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고, 소방헬기를 이용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 진단을 받았다. 의료진은 사망원인에 대해 온열질환 소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날 오전부터 등산로 정비작업을 위해 안전 장치를 설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산은 지난달 26일부터 13일째 폭염경보가 유지 중이며, 이날 송악면의 낮 최고기온은 36.4도를 기록했다.

폭염에 갇힌 한반도

태풍 ‘카눈’ 자꾸 서쪽으로…서울 바짝 붙어 한반도 관통

(아산=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