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기 판다 푸바오, 베이징 신설 판다기지로 갈 듯”

베이징 팡산구 판다기지, 50마리 수용 규모로 내년 완공

“판다 할아버지 동행해 푸바오 현지 적응 돕는다”

용인 에버랜드에 있는 판다 푸바오가 내년 7월 이전에 중국으로 귀국한 이후 수도 베이징에 신설되는 판다기지에 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17일 중국 소셜미디어(SNS)에서는 푸바오가 중국 쓰촨성 야안에 있는 비펑샤 판다기지가 아닌 베이징에 건설되는 새 판다기지로 보내질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베이징 남서쪽 팡산구에 약 133만㎡ 규모로 건설되는 이 기지는 내년에 완공될 예정이다.

이 기지에 푸바오 이외 미국 워싱턴DC 스미스소니언 국립동물원에서 귀국하는 메이샹 판다 가족 등 약 50마리 판다를 수용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월 해당 기지 임시가동식에서 당국이 푸바오 사진을 이미지 사진으로 사용해 푸바오가 이곳으로 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중국 소식통들은 푸바오 귀국 때 ‘판다 할아버지’를 불리는 에버랜드 사육사 중 한 명이 함께 중국으로 건너가 푸바오의 현지 적응을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푸바오는 해당 기지를 대변하는 모델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에서 태어나 본국으로 돌아가는 판다는 부모의 고향에 있는 기지로 돌아가는 것이 관례다.

푸바오의 엄마 아빠인 아이바오과 러바오가 비펑샤 판다기지 출신이기 때문에 규정상 푸바오는 해당 기지로 돌아가야 한다.

그러나 관련 주장이 사실이라면서 이변이 생기는 것이다.

또한 푸바오가 중국 귀환 이후 거처로 삼을 가능성이 있는 비펑샤 기지는 최근 ‘동물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일부 중국 네티즌은 기지 영상을 공개하면서 해당 기지에서 판다들이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 사육사가 판다에게 죽순을 던져 판다가 죽순에 맞아 놀라는 모습이 영상에 담기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