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원식 국방장관 후보자 “9·19 남북군사협의 폐기 바람직”

“홍범도함 함명 변경, 여러 의견 듣고 결정”

북러간 군사밀착 우려 표해…”동맹국과 협력”

12·12 옹호 발언엔 “방송 편집으로 인한 오해”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9·19 남북 군사협의는 폐기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15일 밝혔다.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는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과 관련해서는 여러 의견을 듣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신 후보자는 이날 아침 7시 50분 서울 용산 육군회관에 국방부 장관 후보자로 첫 출근한 자리에서 “장관이 된다면 국군 통수권자의 지침과 의도를 잘 헤아려 정예화된 선진 강군을 만드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우리 장병들이 올바른 국가관, 대적관의 군인정신으로 무장돼 군 본연의 임무에만 매진하는 군인다운 군인, 적과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군대를 만드는데 성심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후보자는 9·19 남북군사합의에 대한 소신도 드러냈다. 그는 “개인적으로 9·19 군사합의는 군사적 취약성을 확대하므로 반드시 폐기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해 왔다”면서도 “국방부 장관이 되면 국방부 단독으로 결정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9·19 군사합의 군사적 취약성에 대해 여러가지 보완책을 내놓았다”며 “전반적으로 보고 추가적으로 보완할 게 있으면 최단 시간내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과 해군 홍범도함 함명 변경에 대해서는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신 후보자는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여러 의견을 듣고 충분히 검토를 한 후에 방향을 국민들께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북러 정상회담 이후 북러 간 보이고 있는 군사적 밀착에는 큰 우려를 나타냈다. 신 후보자는 “북러가 군사적으로 긴밀하면 북한의 첨단무기 개발에 상당한 영향을 주리라 본다”며 “그에 맞춰 우리 군의 전략 증강 방향을 보완하도록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동맹국, 우방국과 긴밀한 군사협력을 통해 도발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에 여러가지 다각적인 측면에서 보완책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병대 채 상병 순직사건과 관련해서는 “경찰에서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국방부 장관 후보자로서 입장을 밝히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

또한 과거 5·16과 12·12 사태를 옹호한 것에 대해서는 “(유튜브 방송의)앞뒤가 편집돼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대법원 확정 판결과 정부의 역사적 평가를 100%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신 후보자는 전날(1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쿠데타는 절대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고, 대한민국 현실에 불가능하다”고 했다. 이어 “공인 신분이 되기 전에는 여러 정치적 견해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겠지만 국무위원이 된다면 정부의 공식적 견해, 사법부 판단을 존중하는 행동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신 후보자는 전임 대통령 관련해 논란이 됐던 몇몇 발언에 대해서는 “청문회장에서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