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속 156km’ 장현석, LA 다저스 입단 계약

다저스, 국제 유망주 계약금 부족

유망주 2명 이적시키며 적극 영입

계약금 11억8000만원으로 성사

마산용마고 오른손 투수 장현석(19·사진)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와 9일 입단 계약을 맺었다. 계약금은 90만 달러(약 11억8000만 원)다.

계약을 대리한 리코스포츠에이전시 관계자는 “장현석이 1일 MLB 도전을 선언한 뒤 10개 팀 정도가 관심을 보였다”면서 “다저스보다 계약금을 더 많이 제시한 팀도 있었지만 구단의 투수 육성 과정 등을 잘 설명하면서 장현석의 마음을 움직였다”고 전했다.

다저스는 올해 ‘국제 유망주 계약금 한도액’(약 414만4000달러)을 거의 소진한 상태였다. 그러나 마이너리그 오른손 투수 유망주 두 명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 보내는 대가로 국제 유망주 계약금 할당액을 받아와 결국 장현석을 입단시키는 데 성공했다. 장현석은 “다저스라는 명문 구단에 입단해 영광이다. 열심히 노력해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키 190cm, 몸무게 90kg인 장현석은 최고 시속 156km의 빠른 공을 던지며 슬라이더, 스위퍼, 커브, 체인지업 등 변화구도 수준급으로 구사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고교 야구에서는 통산 68과 3분의 1이닝 동안 삼진 102개(9이닝당 13.4개)를 잡아냈고 아마추어 선수로는 유일하게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국가대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