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승객 행동이 좀…” 경찰 출신 택시기사, 보이스피싱 피해 막았다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을 검거하는 데 기여한 경찰 출신 택시기사 김상오 씨. 경북경찰청 제공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을 검거하는 데 기여한 경찰 출신 택시기사 김상오 씨. 경북경찰청 제공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이 경찰 출신 택시기사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택시기사 김상오 씨(62)는 지난 10일 오후 3시 30분경 대구 달서구에서 경북 예천군으로 가달라는 30대 남성 승객 A 씨를 태웠다. 탑승 후 안절부절 못하며 휴대전화만 보던 A 씨는 출발 30분이 지났을 무렵 황급히 행선지를 안동의 한 교회로 바꾸자고 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김 씨는 A 씨를 내려준 뒤에도 인근에서 그를 유심히 지켜봤다. A 씨는 도착 장소인 교회 모습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어 전송하는 듯 하더니 누군가를 기다리며 두리번거렸다고 한다. 김 씨는 이같은 A 씨의 행동을 보고는 ‘보이스피싱 수거책’이라고 확신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김 씨는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A 씨의 인상착의와 현장 상황을 신고 접수요원에게 전했다. 이때 50대 남성 B 씨가 나타나 A 씨에게 쇼핑백을 전달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신고 내용을 실시간으로 들으며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 씨를 검거했다. 그가 전달받은 쇼핑백에는 5000만 원이 들어있었다.

김 씨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김 씨는 A 씨에게 현금을 건낸 B 씨가 릴레이 수거책 등 공범일 수 있다는 생각에 택시를 이용해 주변을 돌면서 B 씨를 찾아냈고 다시 경찰에 신고했다. B 씨의 신병을 확보한 경찰이 확인한 결과, 그는 공범이 아닌 피해자로 확인됐다.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검거하는 데 일등공신으로 꼽힌 김 씨는 전직 경찰이었다. 1990년 경찰에 입문해 32년간의 경찰관 생활을 마치고 퇴직한 베테랑이었던 것. 경북경찰청은 신고 뿐만 아니라 추격,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한 김 씨에게 12일 감사장과 신고보상금을 전달했다.

김상오 씨는 “비록 범인을 직접 검거한 것은 아니지만 현직에 있는 후배들과 힘을 합해 범죄로부터 누군가의 소중한 재산을 지키는 데 기여할 수 있어 오랜만에 가슴 뛰는 순간이었다”며 “몸은 퇴직했지만 마음은 아직 청년경찰인가 보다”라고 전했다.

김철문 경북경찰청장이 보이스피싱범 검거에 기여한 김상오 씨에게 감사장과 신고보상금을 전달하고 있다경북경찰청 제공

김철문 경북경찰청장이 보이스피싱범 검거에 기여한 김상오 씨에게 감사장과 신고보상금을 전달하고 있다경북경찰청 제공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